행복한 미래를 만들어가는 옥수종합사회복지관

너그러움으로 채우는 지혜|

  • 관리자
  • |조회수 : 1474
  • |추천수 : 0
  • |2009-02-18 오후 2:16:16
미움과 욕심을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닙니다.
그것은, 지혜로운 삶의 선택입니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서는 새로운 것이 들어설 수가 없습니다.
일상의 소용돌이에서 한 생각 돌이켜 선뜻 버리고 떠날 수 있는 용기,
그것은 새로운 삶의 출발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미련없이 자신을 떨치고 때가 되면 푸르게 잎을 틔우는 나무들을 보세요.
찌들고 지쳐서 뒷걸음질치는 일상의 삶에서 자유함을 얻으려면
부단히 자신을 비우고 버릴 수 있는 그런 결단과 용기가 있어야 합니다.

오늘의 삶이 힘들다는 생각은 누구나 갖는 마음의 짐 입니다.
욕심을 제 하면 늘 행복함을 알면서도
선뜻 버리지 못함은 삶의 힘듬 보다는 내면의 욕망이
자아를 지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흔들림이 없어야 할 불혹에도 버림의 지혜를 깨우치지 못하는 것은,
살아온 것에 대한 아쉬움과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에 대한
초조함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나태해진 지성과 길들여진 관능을 조금씩 조금씩 버리고
아름다움과 너그러움으로 채워가는 참다운 지혜가
바로 마음을 비우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는 것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흐뭇함이 배어있는 감동..
정갈함이 묻어있는 손길..
당당함이 고동치는 맥박..
사랑함이 피어나는 인생을 위해
마음 비우기를, 미움과 욕심 버리기를 열심히 연습해야 할 것 같습니다

-마음이 쉬는 의자 中에서-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31 1월 - 詩人 : 이세영 관리자 1457 2009.02.18
30 1월 23일 발원문 관리자 1529 2009.02.18
29 11월 28일 발원문 관리자 1508 2009.02.18
너그러움으로 채우는 지혜 관리자 1474 2009.02.18
27 11월 21일 발원문 관리자 1441 2009.02.18
26 길위에서의 생각 관리자 1578 2009.02.18
25 무언가를 나눌 수 있는 마음 관리자 1508 2009.02.18
24 발원문 관리자 1508 2009.02.18
23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에게 관리자 1519 2009.02.18
22 11월 7일 발원문 관리자 1531 2009.02.18
21 10월 31일 발원문 관리자 1572 2009.02.18
20 성장 관리자 1542 2009.02.18
19 발원문 관리자 1558 2009.02.18
18 발원문 관리자 1598 2009.02.18
17 인생에서 기억해야 할 지혜 관리자 1473 2009.02.18
16 인생에는 색깔이 있습니다. 관리자 1496 2009.02.18
15 9월 셋째주 발원문 관리자 1551 2009.02.18
14 때문 관리자 1433 2009.02.18
13 발원문 관리자 1544 2009.02.18
12 오늘 하루도 선물입니다. 관리자 1538 2009.02.18